뉴스 > 사회

40대 임신부 메르스 확진 판정, 과거 메르스 임신부 사례보니? '어쩌나'

기사입력 2015-06-11 08:59

40대 임신부 메르스 확진 판정, 과거 메르스 임신부 사례보니? '어쩌나'
40대 임신부 메르스 확진 판정/사진=MBN
↑ 40대 임신부 메르스 확진 판정/사진=MBN

메르스 감염이 의심됐던 40대 임신부가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태아에게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누리꾼의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임신부가 메르스에 감염된 사례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도 매우 드뭅니다.

메르스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중동에서도 임신부 감염에 관한 보고가 거의 없고, 관련 정보도 부족한 편입니다.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인 김우주 고려대 교수는 "1천명 이상 환자가 생긴 중동에서 여성환자가 적고 임신부는 더더욱 드물었기 때문에 임신부가 메르스 고위험군인지를 판단할 근거가 부족하다"고 말했습니다.

작년 국제학술지 '감염병저널(Journal of Infectious Diseases)'에 실린 요르단 임신부 사례를 보면 이 임신부는 임신 중기에 메르스에 감염되고 나서 태아를 사산했습니다.

당시 연구진은 메르스 바이러스가 폐를 공격하고 폐렴을 일으킨다는 점에 비춰 임신부가 감염되면 일반인보다 더 경과가 나쁘고 조산 위험도 커질 수 있다는 의견을 개진했습니다.

임신부는 태아가 커지면서 흉곽을 압박함에 따라 폐활량은 줄고, 2인분의 산소를 공급하느라 폐의 부담은 커집니다.

폐 기능이 약해진 임신부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이나 인플루엔자 등 폐를 공격하는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일반인보다 더 위험해지게 되는 것입니다.

태아 역시 모체로부터 받는 산소가 줄어들어 유산 위험이 커집니다.

실제로 2003년 중국 내 사스 유행 상황에서 임신 초기에 사스에 걸린 여성의 59%가 유산을 했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국내 전문가들도 메르스에 감염된 임신부는 다른 환자들에 비해 경과가 더 나쁠 수 있다는 개연성을 제시했습니다.

이기덕 서울을지병원 교수(감염내과)는 "관련 자료 자체가 드물어 판단하기 어렵지만, 일반적으로 임신부가 메르스에 감염되면 일반 환자들보다 경과가 더 나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임신부는 치료약물을 선택하는 데

에 제약이 있을 뿐 아니라, 감염된 후 상태가 불안정해지면 제왕절개수술이 곤란해집니다.

산부인과전문의 김주경 씨는 "35세 이상 노산은 제왕절개를 택하는 경우가 많은데 임신부가 고열이 나는 등 상태가 나빠지면 수술을 할 수 없게 된다"며 "출산이 가까운 임신부가 바이러스에 감염된다면 상태가 악화하기 전에 출산방법을 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