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전·현직 의원도 합류"…추가 탈당은 '누구'

기사입력 2015-07-09 19:41 l 최종수정 2015-07-09 20:02

【 앵커멘트 】
박주선 의원의 신당 창당에 앞서 열리게 될 창당 발기인대회에는 전·현직 의원 4~5명이 합류할 것으로 보입니다.
잇단 선거 참패로 흔들린 호남권 의원들이 주축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준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야권의 신당 창당 발표에 따른 추가 탈당의 규모는 어느 정도일까.

창당 준비위 측은 "다음 달 열릴 창당 발기인대회에 전·현직 의원 4~5명이 합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자연스레 새정치연합 호남권 의원에 대한 관심이 쏠립니다.

특히 전북도당 자체 조사 결과, 선거구 11곳 중 10곳이 '호남 신당'에 지지도가 밀린 상황.

이런 이유로 새정치연합 관계자는 "탈당을 한다면 전북 의원들이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호남권 의원은 총 28명으로, 전북 11명, 전남 10명, 광주 7명.

이 중 비노계가 각각 7명, 9명, 6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하기 때문입니다.

새정치연합이 4·29 재보선 등 선거과정에서 호남의 민심을 잃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분당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준형입니다.

영상편집 : 윤 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