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대공원에서 전시되던 동물 도축

기사입력 2015-08-21 06: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서울대공원에서 관람객들에게 전시됐던 동물들이 식용으로 도축돼 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동물원 측은 도축 사실은 전혀 몰랐다고 밝혔습니다.
김종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대공원 사육장 앞에서 사슴과 염소 40여 마리가 트럭에 옮겨집니다.

차량이 도착한 곳은 경기도 용인의 한 농장.

식용을 목적으로 동물들을 도축하는 곳입니다.

▶ 인터뷰 : 농장 관계자
- "이게 제일 맛있는 사슴이에요. 저게 150만 원이에요. 저거 잡으면 50명이 먹을 수 있어요. "
동물원에서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던 동물들이 대거 식용으로 도축된 겁니다.

이런 사실을 안 한 동물보호단체는 어제(20일) 서울시청 앞에서 도축 방지와 밀반출된 동물들의 환수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 인터뷰 : 박소연 / 동물단체 '케어' 대표
- "도축용인지 알면서 서울대공원에서 암묵적으로 묵인해 왔던 거죠. 지속적으로 이렇게 매각된 동물들이 계속 도축되는 상황이 반복돼 왔던…."

서울대공원 측은 개체 수 관리를 위해 동물들을 외부로 판매해 왔지만, 도축되는 사실은 몰랐다고

해명했습니다.

▶ 인터뷰 : 서울대공원 관계자
- "(도축 사실을)몰랐습니다. 반출할 때는 그런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니니까. 동물 복지차원에서 어느 정도 좁은 데서 지내기 때문에…."

서울대공원은 전시 동물 도축 방지를 위한 대책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MBN뉴스 김종민입니다.

영상취재 : 김 원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서초동 자택 인근 침수…새벽까지 전화로 상황 챙겨
  • 대통령실, '자택 지시' 비판에 "현장 방문이 역효과" 반박
  • "학제개편 언급 말라"…교육부 차관이 받은 대통령실 쪽지
  • 안철수, 당권 도전 시사 "제 역할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다"
  • "망고 음료인데 망고가 없어"…스타벅스, 65억 소송 당했다
  • '붕어빵 출신' 아역배우 박민하, 태극마크 달았다 "청소년 대표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