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남역 사고, 정비업체 직원 사망…사고 당시 모습보니? '유리창 박살'

기사입력 2015-08-30 14:28 l 최종수정 2015-10-30 13: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강남역 사고, 정비업체 직원 사망…사고 당시 모습보니? '유리창 박살'
강남역 사고/사진=MBN
↑ 강남역 사고/사진=MBN

29일 오후 7시27분쯤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서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던 정비업체 직원이 전동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여 숨졌습니다.

오작동 신고를 받고 현장점검에 나섰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동차가 멈춰 서 있고, 스크린도어 유리창은 박살이 났습니다.

사고가 난 건 어제 저녁 7시 반쯤.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서 29살 조 모 씨가 스크린도어와 전동차 사이에 끼여 숨졌습니다.

조 씨는 스크린도어 정비업체 직원으로, 스크린도어 오작동 신고를 받고 현장점검을 하다 사고를 당한 겁니다.

통상 2인 1조로 작업을 진행하는데 사고 당시에는 조 씨 홀로 점검을 하고 있었습니다.

지하철에 타고 있던 한 목격자는 "열차가 역삼역에서 강남역으로 진입하던 중 갑자기 '쿵' 하는 소리가 났다"며 "이후 열차에서 나와 보니 한 남성이 피를 흘린 채 지하철과 안전문 사이에 끼여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사고 수습으로 주말을 맞아 도심

을 나온 시민들은 이동에 큰 불편을 겪기도 했습니다.

갑작스런 사고로 삼성역에서 서울대입구 방면 지하철 2호선 운행이 1시간가량 중단됐습니다.

경찰은 CCTV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작업 과정에서 안전 수칙을 제대로 지켰는지도 파악할 방침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감사원, 문 전 대통령 '서면조사' 통보…"불쾌감, 수령 거부"
  • 내일부터 윤 정부 첫 국정감사 돌입…여야 전운 고조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국군의날에 중국 장갑차·'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윤 대통령 ‘열중쉬어’ 생략 논란에…탁현민 “실수 인정 안 하면 실패해”
  • 현관문에 ‘개보기’ 의문의 낙서…경찰, 용의자 추적중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