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정윤재 친.인척 10여명 계좌추적

기사입력 2007-09-12 18:22 l 최종수정 2007-09-12 19: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산 건설업자 김상진 씨의 전방위 로비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부산지검은 정윤재 전 청와대의전비서관과 주변인물에 대한 광범위한 계좌추적에 나서는 등 김씨 비자금의 사용처를 찾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씨의 긴급체포 시점인 지난 6일쯤 법원으로부터 정 전 비서관 본인과
가족, 주변 인물 등 10여명의 금융계좌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계좌추적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계좌 추적에는 대검에서 파견된 수사관들이 투입돼 연산동 재개발사업 시공사가
선정된 지난해 6월 전후와 김씨가 정상곤 전 부산지방국세청장에게 1억원을 건넨 지
난해 8월을 전후한 시점을 중심으로 의심이 가는 돈의 흐름을 쫓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감사원 문자 논란에 "관여할 여유 없어" [가상기자 뉴스픽]
  • 윤 대통령 지지율 29%…"비속어 논란은 '외교 참사'" 64%
  • '역대 최대 적자' 한전, 한우·오마카세에 법카 펑펑 써 도마
  • 이준석, '양두구육' 적힌 만화책에 "이제 금서될 듯"
  • 8년 전 박수홍 '노예계약' 예견한 변호사…"형을 소송하라고요?"
  • 베트남 다낭 호텔 수영장서 한국인 관광객 '감전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