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변양균 전 실장 곧 소환

기사입력 2007-09-12 18:27 l 최종수정 2007-09-12 1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이 신정아 파문 수사와 관련해 핵심 참고인에 대한 소환 조사를 일단락지었습니다.
이에따라 이르면 오늘 밤, 늦어도 내일(13일)안으로 변양균 전 실장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김수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신정아씨 비호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서부지검은 이르면 내일(13일) 변 전 실장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서부지검 구본민 차장검사는 주요 참고인들에 대한 조사는 끝났고 성곡미술관을 후원한 대기업의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가 끝나는대로 변 전 실장을 소환할 예정이라고 밝혀 이르면 내일 변 전 실장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검찰은 변 전 실장이 소환되면 신씨의 용과정 등에 외압을 행사했는지 집중적으로 캐물은 뒤 직권 남용 혐의가 드러나는대로 형사 처벌할 계획입니다.

검찰이 그동안 소환 조사한 핵심 참고인은 장윤스님과 홍기삼 전 동국대 총장, 한갑수 전 광주비엔날레 재단 이사장입니다.

검찰은 한갑수 전 이사장을 소환해 신씨가 광주비엔날레 예술감독으로 선임되는 과정에서 변 전 실장이 개입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했습니다.

이에앞서 홍기삼 전 총장 조사를 통해 지난 2005년 동국대 신임교수를 임용할 당시 변 전 실장이 신씨를 추천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앞서 법원에서 기각한 변 전 실장의 주거지 압수수색 영장도 다시 청구한다는 방침입니다.

검찰은 이번 사건을 신속하게 수사하기 위해 검사 4명을 추가 합류시키는 등 수사팀을 2배로 늘렸습니다.

mbn뉴스 김수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