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지인 구명 로비...보석목걸이 선물

기사입력 2007-09-13 04:27 l 최종수정 2007-09-13 08: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신정아씨 비호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은 신씨가 지난 2004년 12월 국립중앙박물관장에게 공적자금 비리 혐의로 구속된 지인의 구명 로비를 시도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당시 신씨는 성곡미술관에서 큐레이터로 재직중이었으며, 신씨는 이건무 당신 국립박물관장에게 구속된 사람을 위해 탄원서를 제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또 변 전 실장과 신씨의 관계를 짐작할 수 있다고 밝힌 결정적 물증은 보석 목걸이와 변 전 실장의 자필 메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SLBM 대신 SRBM / 한미 해상 연합훈련 위력은 / 핵무력 법제화 이후 첫 도발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정치톡톡] "신속한 조작" / "불의 방관은 불의" / 운명의 날 28일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