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아베에게 돌직구' 한인 대학생, 트럼프에도 한 방

기사입력 2015-10-13 19:30 l 최종수정 2015-10-13 2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군이 왜 한국을 지켜줘야 하냐며 비난하던 미 공화당 대선 주자인 트럼프가 한인 2세인 대학생의 돌직구 비판에 망신당했습니다.
질문을 던진 대학생은 아베 총리에게도 위안부 문제를 정면으로 따져 물었던 하버드대생인 조셉 최입니다.
이혁준 기자입니다.


【 기자 】
하버드대 2학년생인 조셉 최가 미 공화당 대선 주자인 트럼프의 '한국 안보 무임승차론'을 반박하려 하자, 트럼프가 말을 끊습니다.

최 : 사실을 전달하고 싶다.
트럼프 : 당신, 한국 사람인가?
최 : 텍사스에서 태어나 콜로라도에서 자랐습니다.

이어 최 씨가 펼친 논리에 당황한 트럼프, 이번에는 한국의 방위비 분담은 푼돈이라며 깔아뭉개려 듭니다.

최 : 한국은 매년 8억 6,100만 달러(우리나라 돈으로 9,800억 원)를 부담한다.
트럼프 : 그건 푼돈, 미국이 내는 돈에 비하면 푼돈이고, 한국은 부자 나라다.

트럼프에게 한 방 먹인 최 씨는 지난 4월 아베 총리의 하버드대 강연에서도 돌직구 질문을 던진 바 있습니다.

▶ 인터뷰 : 조셉 최 / 4월 27일
- "수백 명, 수천 명의 여성을 성노예로 삼은 데 일본 정부가 관여했는데, 왜 사실을 부인하죠?"

경제학을 전공하는 최 씨는 국제정세 토론 클럽에 참여하고 있고, 최근 우리나라에 와서 국회 인턴을 하기도 했습니다.

MBN뉴스 이혁준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리설주 붕어빵 딸 또 등장…'4대 세습' 사전작업?
  • 김정은, ICBM 이동식 발사차량에 영웅 칭호…또 딸과 공개 행보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