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병지 아들, 동급생 폭행 논란…공방전 가열

기사입력 2015-11-06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병지 아들 학교폭력 논란 <br />
↑ 김병지 아들 학교폭력 논란 <사진출처=MBN>
‘김병지’ ‘김병지 아들’ ‘김병지 막내아들’ ‘김병지 아내’
축구선수 김병지(전남 드래곤즈·45)의 아들이 동급생을 폭행해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한 매체는 6일 “김병지 선수의 아들로부터 폭행을 당한 피해 아동의 어머니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교폭력 피해자 엄마입니다. 가해자의 횡포, 어디까지 참아야 합니까’라는 글을 게재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 아동의 어머니’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가해 아동의 어머니가 피해자인양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렸다고 호소했다. 또 “가해 아동의 아버지가 가해자와 피해자가 바뀌었다는 민원을 넣었다”고 글을 올린 이유를 설명했다.
A씨를 포함해 김병지의 아들에게 피해를 입은 다른 학부모 2명의 요청으로 만들어진 학폭위(학교폭력위원회)가 만들어졌다. 학폭위는 김병지 아들의 반을 교체하는 것으로 사건을 마무리 지었다.
이에 김병지는 “시청에 허위 민원을 넣었다는 A씨의 주장은 거짓말이다. 시청에 간 건 사실이지만, 재심을 넣으려면 징계위원회를 다시 열어야 한다고 해서 관계자에게 물으러 갔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계속해서 죄송하다고 말씀드렸지만, 상대 아이에게 가슴을 맞았다더라. 넘어지면서 얼굴을 할퀸 것”이라며 “(A씨가) 전단까지 만들어 84명 학부모 서명

까지 받아냈다”고 속상함을 내비쳤다. 또 “전화상으로 대변할 범위가 작다. 공식 입장을 준비 중”이라고도 덧붙였다.
김병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병지, 아들이 있구나” “김병지, 아들이 폭행했나” “김병지, 민원 내용이 뭘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곽동화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기현 "문재인 전 대통령, 5년 동안 나라 망쳐놨으면 책임져야"
  • [속보] "북 미사일 4천500㎞ 비행, 고도 970㎞, 속도 마하17"
  • 네이버, '미국판 당근마켓' 2조 3,441억 원에 인수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김건희 여사는 조종석·검사는 칼 들고…금상 받은 '윤석열차' 만화 논란
  • "필로폰하면 살 빠지는데"…마약 전문 유튜버도 놀란 돈스파이크 몸 사이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