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최몽룡 집필진 자진사퇴 "기억나지 않지만…" 물의 일으켜 죄송하다

기사입력 2015-11-07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몽룡 집필진 자진사퇴 "기억나지 않지만…" 물의 일으켜 죄송하다

최몽룡 집필진 자진사퇴 /사진=MBN
↑ 최몽룡 집필진 자진사퇴 /사진=MBN


성희롱 의혹으로 국정 역사교과서 대표필진에서 사퇴한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국정교과서에 걸림돌이 되지 않으려 사퇴한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최 교수는 6일 오후 3시 40분께 서울 여의도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최 교수는 "미안하고 책임을 지려고 국사편찬위원회에 찾아가 자진해서 사퇴했다"며 "조선일보에도 방문해 편집국장과 해당 여기자에게 사죄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술 먹은 사실은 기억이 나지만 어떤 일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술 한 잔 맛있게 먹은 죄밖에 없지만 잘못했다고 하니 잘못한 것이고 해명할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최 교수는 '앞으로 국정 역사교과서에 어떠한 방식으로 도움을 줄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사람의 거취는 어제와 오늘이 다르니 (현재로는)

어떻게 말할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날 한 언론매체는 최 교수가 대표필진으로 선정된 지난 4일 인터뷰를 위해 그의 자택으로 찾아간 자사 여기자가 성희롱으로 느껴질 만한 언행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최 교수는 논란이 불거지자 이날 국사편찬위원회에 자진사퇴 의사를 전달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