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제유가 90달러 돌파 초읽기

기사입력 2007-10-19 06:00 l 최종수정 2007-10-19 11:06

국제유가가 89달러를 넘어서며 닷새 연속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사상 첫 90달러 돌파도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정규해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달러화 가치가 연일 추락하며 국제유가가 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해 배럴당 90달러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미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 원유는 2.07달러 오른 배럴당 89.47달러에 거래를 마쳐 이틀 만에 종가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서부 텍사스 원유는 장중 한 때 배럴당 89.78달러까지 치솟아 닷새 연속 장중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영국 런던의 12월 인도분 북해산 브렌트유도 1.3%, 1.10달러 오른 배럴당 84.23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이처럼 유가가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있는 것은 미 달러화 가치 하락으로 원유 등 상품 투자에 자금이 몰리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더욱이 터키가 쿠르드족 반군 소탕을 위해 원유지대인 이라크 북부를 공격할 우려가 제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시장에서는 달러화 약세로 투기자금이 계속 몰릴 경우 유가는 더 오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유가 100달러 시대도 멀지 않았다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규해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