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건일지] '4살 딸 암매장' 시신 매장지 미궁 속으로…치열한 법적공방 예상

기사입력 2016-03-28 11: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건일지] '4살 딸 암매장' 시신 매장지 미궁 속으로…치열한 법적공방 예상
사진=MBN
↑ 사진=MBN

▶누가? 계부 안 모 씨

▶언제? 2011년 12월 중순께

▶어디서? 충북 진천군 야산

▶무엇을? 4살 안 모양의 시신

▶어떻게? 암매장했다고 진술

▶왜? 대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며 물을 받아 놓은 욕조에 머리를 3∼4차례 집어넣어 안 모양을 숨지게 해


사진=MBN
↑ 사진=MBN


계부 안 모 씨가 자신의 딸을 암매장했다고 진술한 충북 진천군 야산.

사진=MBN
↑ 사진=MBN


경찰이 어제 5번째 수색에 나섰지만, 결국 안 양의 시신을 찾지 못했습니다.

사진=MBN
↑ 사진=MBN


계속된 실패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탐침봉이 깊숙이 들어가는 지점 14곳을 발견해 추후 굴착기를 동원해 확인할 예정입니다.

사진=MBN
↑ 사진=MBN


경찰은 안 씨를 시신유기 등의 혐의로 오늘 검찰에 송치하고 사건을 매듭지을 방침입니다.

사진=MBN
↑ 사진=MBN


안 양의 시신 행방이 미궁에 빠지면서 이번 사건은 시신 없는 살인사건으로 남게 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실제로 여자친구를 질식시켜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일명 '낙지 살인사건'의 피고인은 간접증거만으로 1심에서 무기징역이 선고됐으나 결국 대법원에서 무죄로 뒤집힌 선례가 있어, 자칫 안 씨가 법정에서 진술을 바꾼다면 혐의 입증을 놓고 법적 공방이 예상됩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