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변경

기사입력 2016-03-28 15:02 l 최종수정 2016-03-28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질병관리본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소통창구로 지난해부터 임시 운영하던 ‘109’번 콜센터의 번호를 ‘1339’번으로 변경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콜센터는 지카바이러스, 메르스, 결핵, C형 간염 집단 발생 등 위기 때는 긴급상황실(EOC)과 연계해 감염병 확산 방지, 방역대책 정보 제공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평소 감염병을 비롯한 모든 질병에 대한 상황과 예방정보를 제공하며 24시간 365일 운영된다. 상담분야의 전문성을 고려해 간호사 면허 소지자 혹은 보건·의료분야 학위 소지자 19명이 배치됐다. 국번없이 1339번을 누르면 통화요금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법무부 외국인종합안내센터의 다국어 통역지원 서비스와도 연계돼 외국인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상담원이 모두 통화 중일 때는 나중에 전화를 걸어 안내해주는 ‘추후 응답 서비스’도 제공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전화 상담 후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정보 제공 홈페이지의 주소도 문자로 안내해준다. 기존의 109번 전화는 올해 10월말까지 사

용할 수 있다. 10월까지는 109번으로 전화하면 자동으로 1339번으로 연결된다. 질병관리본부는 “개편된 콜센터는 단순 민원처리를 수준을 넘어 신속하고 정확한 상담을 통해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정책건의를 받는 등 대국민 의견수렴의 통로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