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허경영 전 공화당 총재, 7억 롤스로이스 알고보니 ‘리스’

기사입력 2016-04-28 08:29 l 최종수정 2016-04-29 08: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허경영 전 공화당 총재가 7억원대 롤스로이스를 몰다가 교통사고를 내 관심을 끌고 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7일 허 전 총재가 지난 19일 오후 서울 강변북로 구리방면 원효대교 부근에서 SUV 차량 등을 들이받는 3중 추돌사고를 냈다고 밝혔다.
경찰 측은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피해자가 25일에야 뒤늦게 사건을 접수해 허씨에게 출석하라고 통보했다”며 “허씨의 롤스로이스 차량은 허씨 소유가 아닌 리스 차량”이라고

전했다.
당시 허 씨가 몰던 차는 가격이 7억원대에 달하는 롤스로이스 팬텀 리무진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를 당한 SUV 차량 운전자는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허씨의 차량이 2000만원짜리 책임보험에만 가입돼 있어 자신이 개인 보험으로 사고 처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남원, 섬짐강 제방 피해 사례 '역대급'... 1천 250명 이재민 발생
  • [종합뉴스 단신] 대법 "평소 허락했어도, 잠든 연인 나체 촬영은 유죄"
  • [종합뉴스 단신] 강경화, 6개월 만에 해외 출장…독일과 전략 대화
  • 보건복지부 장관 "극단적 방안보다 대화와 협의하자"
  • 900명 일하는 덴마크 대형 도축장서 집단감염 발생... 일시 페쇄
  • 정총리 "기상예보 적중률 높여야 해... 근본적 대책 세우겠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