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옥시 전·현직 외국인 임원도 조사해야”

기사입력 2016-04-28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가피모)과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가 검찰에 전·현직 옥시레킷벤키저 외국인 대표를 소환해 책임을 물을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28일 옥시가 입주해 있는 서울 여의도 IFC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05년부터 현재까지 ‘살인 제품’ 판매기간 동안 재직한 4명의 외국인 대표에 사건을 은폐하고 조작한 과정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옥시의 살인제품을 기획하고 판 최대 책임자인 신현우 전 대표를 다시 소환해 조사해야 하고 전현직 대표 이사 외에도 필요한 국내외 전현직 임원을 소환해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125개 불매운동 대상 제품 명단을 공개했다.
이지오프뱅 등 청소용품 30종, 파워크린 등 세탁용품 24종, 냄새먹는하마 등 탈취재 18종, 데톨 등 세정제 8개 종을 포함해 일반 생활용품이 120종이고, 개비스콘과 스트렙실 등 의약품이 5종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코로나 19 확진자 속출... 감염 경로 모르는 '깜깜이' 환자 10명 중 1명
  • 日 도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11명…나흘째 100명대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남북관계 국정조사' 불가... "특검은 상황 지켜볼 것"
  • 안희정 모친 조문 가능할지 불투명... 코로나 19로 수형자 외출 제한
  • 홍콩, 보안법 반대 시위자 전원 DNA 샘플 채취…"흉악범 취급하는 셈"
  • 故최숙현 관련 공정위, 가해감독·선수에 출석 요구…영구 제명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