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조간부에 과도한 임금 지급한 회사대표 벌금형

기사입력 2016-05-04 16:33 l 최종수정 2016-05-04 18:53


노조간부에게 일반근로자보다 많은 임금을 제공한 운수업체 대표가 벌금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3부(주심 박병대 대법관)는 노조 지부장 등 노조 전임자에게 일반 근로자의 임금을 초과하는 임금을 지급한 혐의(노동조합법위반)로 기소된 버스운송업체 대표 4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동종범죄로 선고유예 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는 A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나머지 대표들에게는 선고를 유예한 원심의 판단을 그대로 확정했다.
법원은 “근로시간 면제자에게 지급하는 급여는 근로제공의무가 면제되는 근로시간에 상응하는 것이어야 한다”며 “사용자가 근로시간 면제자에게 일반 근로자로서 정상적으로 근로했더라면 받을 수 있는 급여 수준을 넘어서는 급여를 지급했다면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노동조합법은 회사의 노조 전임자에 대한 급여지급을 원칙적으로 금지하면서 노조 전임자가 노조활동과 관련한 업무를 한 시간을 근로시간으로 인정해 그에 해당하는 급여를 지급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른바 ‘근로시간 면제자 제도’ 또는 ‘타임오프제’라고 불리는 제

도다. 노조 전임자에게 부당한 지원을 한 회사와 노조 전임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전북지역 버스운수업체 대표 A씨 등 4명은 2012년 1월부터 12월까지 각 회사의 노조 지부장에게 다른 근로자 임금보다 27%~46% 더 많은 임금을 지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