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지원,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에 "젊은 용기와 패기로 윤활유 역할 해주길"

기사입력 2016-05-04 21:20

박지원,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에 "젊은 용기와 패기로 윤활유 역할 해주길"

박지원 더민주 원내대표에 우상호/사진=연합뉴스
↑ 박지원 더민주 원내대표에 우상호/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은 4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신임 원내대표 선출에 대해 "여소야대 상황에서 원내 1당 리더로서 큰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김정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우 원내대표의 선출을 축하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한 "경제 민생위기 속에서 20대 국회가 출범하는만큼 위기 극복을 위해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생산적 국회가 되는데 앞장 서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인천 남동공단 현장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젊은 정치 지도자로서 굉장히 투명하고 용기있는 정치인"이라며 "20대 국회가 더 생산적인 국회가 되도록 젊은 용기와 패기로 윤활유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협상 상대로서 평가해달라는 기자들의 주문에는 "좋은 분이고 제1당 대표인 만큼 우리에게 좀 많이 베풀어주시라고 말하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우 원내대표가 86그룹으로서 운동권 성향이 강하지 않느냐는 지적에는 "미래지향적으로 봐야한다. 과거에 대해 그런 책임도 없지 않나"라며 "저는 잘 됐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는 "과거 같은 당에 있을 때 '차세대 지도자는 우상호'라고 이야기해주기도 했다"며 "다만 전대협이라는 범주는 넘어서야 한다. 그 안에 갇혀있으면 절대 지도자가 안

된다고 충고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또한 "특별히 같이 호흡을 맞춘 적은 없지만 수시로 대화를 많이 했다"며 "우 원내대표도 나를 형님이라 부르면서 좋아한다"고도 했습니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더민주가) 운동권 정당이 돼버렸다"고 비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