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동치미>남편 윤승호 등장에 아내 김미화 화들짝 놀란 사연은?

기사입력 2016-05-05 11:27

개그우언 김미화-교수 윤승호 부부 <동치미> 동반 출연!
남편 윤승호의 등장에 아내 김미화, 화들짝 놀란 사연은?
윤승호 교수 “아내와의 관계는 ‘기브 앤 기브’
… 사랑 주고 싶은 편안한 사람” 달콤한 사랑꾼 남편 모습 드러내
윤승호 교수가 부른 아내를 위한 세레나데 내용은?
7일 MBN <동치미> ‘가족인가 도둑인가’편

사진=MBN
↑ 사진=MBN


개그우먼 김미화의 남편 성균관대 교수 윤승호 씨가 MBN ‘동치미’ 녹화현장에 참석해 아내를 위한 세레나데를 불러 눈길을 끈다

7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가족인가 도둑인가’라는 주제로 가족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눠본다. 가진 것을 전부 줘도 아깝지 않은 가족이지만, 어떤 때는 가족이 도둑같이 느껴질 때가 있다는 것이 출연진들의 전반적인 의견.

이날 방송에 출연한 김미화는 “평소 남편이 비싼 악기를 많이 산다. 옷걸이를 대신해 악기에 옷을 걸 정도로 악기가 넘쳐난다. 하지만 내가 운동을 한다고 하면 악기에 비해 저렴한 줄넘기만 달랑 사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남편은 색소폰, 트럼본, 드럼 셋트, 그랜드 피아노 등 비싼 악기를 많이 가지고 있다. 그런데 악기를 사서 유용하게 써야 하는데, 비 오는 날 우산 꽂이로 쓰거나 집에 못을 박을 때 활용할 때가 있다. 그 동안 악기 사는데 돈을 많이 썼기 때문에 이제는 돈을 벌어와야 할 것 같은데 그게 안되고 있다”고 속내를 전했다.

이에 MC 최은경은 “한 사람의 말만 들어서는 알 수 없다”면서 김미화의 남편 윤승호 교수를 소개했다. 남편의 출연 사실을 몰랐던 김미화는 남편의 등장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얼굴에 환한 미소가 번져 보는 이들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무대에 등장한 윤 교수는 “아내의 말이 다 사실이다. 악기는 일종의 투자다. 언젠가는 꼭 투자대비 100배 이상 뽑는 날이 올 거다. 현재 해외 페스티벌에서 출연 제의를 받았으나 바빠서 참석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본업 때문에 밴드 활동을 제한적으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날 윤 교수는 자신이 활동하고 있는 ‘호세윤 밴드’ 멤버들과 함께 아내 김미화를 향한 스페인어로 만든 세레나데를 선보여 주위 여성 출연진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노래가 끝나고 세레나데의 내용에 대해 묻는 질문에 윤 교수는 “그 동안 사랑에 관한 노래를 많이 해왔지만, 오늘 연주한 곡은 내 인생에서 꺼져 달라는 내용이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나쁜 여자를 미워하지만 사랑할 수밖에 없는 남자의 진심을 담은 곡이다. 노래는 노래일 뿐”이라고 수습해 출연진들

을 폭소케 했다. 또 윤 교수는 “모든 인간관계가 주는 게 있으면 받는 게 있다고 한다. 하지만 아내와의 관계는 내가 주기만 하는 ‘기브 앤 기브’다. 사랑을 주고 싶은 편안한 사람”이라면서 달콤한 사랑꾼 남편의 모습을 보였다.

한편, 아내 김미화조차 당황케 한 남편 윤승호 교수의 세레나데는 7일 토요일 밤 11시 MBN ‘동치미’에서 확인 가능하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