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못 믿을 미세먼지 예보…"실내에선 달라요"

기사입력 2016-05-17 19:44 l 최종수정 2016-05-17 2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17일) 예보된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입니다.
그런데 과연 사람들이 실제 활동하는 실내 공간의 미세먼지 농도는 어떨까요?
밖이 깨끗하면 안도 깨끗할까요?
민경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한국환경공단이 발표한 오늘(17일)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 수준은 '보통'.

노약자들도 야외에서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실제 시민들이 주로 생활하는 실내 미세먼지는 어떨까?

▶ 스탠딩 : 민경영 / 기자
-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서울 신촌역입니다. 안으로 들어가 미세먼지 농도를 직접 측정해보겠습니다."

측정된 농도는 179.2㎍/㎥ .

바깥과는 달리 '매우 나쁨' 수준입니다.

장소를 옮겨봤습니다.

요새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스크린골프장입니다.

95.3㎍/㎥로 '나쁨' 수준입니다.

정상인도 장시간 활동을 가급적 피해야 하는 곳입니다.

서울의 미세먼지 측정소 가운데 64%가량이 인적이 드문 숲 속이나 건물 옥상에 위치해 있습니다.

시민들이 실제 생활하는 공간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세형 / 연세대 환경공해연구소 연구원
- "환기가 잘 되거나 깨끗한 장소에서는 미세먼지가 낮게 나옵니다. 장소에 따라서 미세먼지가 조금씩 차이가 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예보만 믿을 수 없으니 미세먼지를 직접 측정하려는 사람도 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정은우 / 고양시 엔젤숲유치원 원감
- "실내보다 실외 공기가 더 좋다는 수치가 확인되면 저희가 적절한 환기를 하면서 아이들의 건강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개인용 미세먼지 측정기의 매출도 지난해 대비 두 배로 늘었습니다.

MBN뉴스 민경영입니다.[business@mbn.co.kr]

영상취재 : 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화난 이준석 CCTV 비판에 반발…국민의힘 당원 가입 4배 급증
  • [단독] "돈 필요해서"…골목길서 현금 1천만 원 날치기한 간 큰 10대
  • 수리 맡겼더니 랜섬웨어 설치…양심불량 컴퓨터 수리 기사들
  • '극단적 선택' 포항 40대 여성이 고발한 충격의 괴롭힘
  • 낯선 정치인 류호정, 등 파인 드레스는 왜?
  • 시사회 30분 전 개에 물려 그대로 참석한 여배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