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녀 임금격차 36.6%…여성·청년단체 '동일임금의 날' 제정 촉구

기사입력 2016-05-24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남녀 임금격차 36.6%…여성·청년단체 '동일임금의 날' 제정 촉구

남녀 임금격차/사진=연합뉴스
↑ 남녀 임금격차/사진=연합뉴스


여성·청년단체는 23일 한자리에 모여 "20대 국회는 남녀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해 고용평등주간인 매년 5월 넷째 주 월요일을 '동일임금의 날'로 제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행동하는여성연대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동일임금의 날' 정책 토론회를 개최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국은 2014년 기준 남녀 임금 격차가 36.6%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인 15.6%의 두 배가 넘는 수준입니다.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은 2005년 벨기에를 시작으로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등에서도 동일임금의 날을 기념일로 지정하고 있습니다.

김은경 세종리더십개발원 원장은 "'동일임금의 날' 제정은 실질적인 여성 권한 확대와 남녀 평등 사회로 가기 위한 다양한 방법 가운데 가장 실질적인 대안이 될 중요한 시도"라고 말했습니다.

또 차인순 대한민국국회 입법심의관은 "한국은 1989년 남녀고용평등법을 규정했지만 결과적으로 아무런 정책적 조치들을 발전시키지 못했다"며 "여성의 임금 불

평등 문제는 비정규직, 저임금, 임금성차별, 유리천장, 유리벽 등 여성 경제활동에서의 다양한 질적 문제가 집약된 결과"라고 비판했습니다.

여성·청년단체는 이날부터 28일까지 전주, 대구, 창원 등 전국 12개 지역에서 동일임금의 날 취지를 알리는 길거리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MBN 뉴스센터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속보] 평택 AZ백신 중증 이상환자 접종 나흘 만에 숨져
  • 임은정 "윤석열 지시로 한명숙 사건서 배제"…대검 "배당한 적 없어"
  • [단독] 국립중앙의료원 배관 사고…'백신 버릴 뻔'
  • 서울 아파트서 모자 숨진 채 발견…전국 화재 잇따라
  • '달이 뜨는 강' 측 "지수 '학폭' 의혹? 확인 중…내일부터 논의"
  • "아파트가 신분 결정" 기안84, 이번엔 '결혼 포기' 풍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