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무더운 날씨에 낙동강 녹조 여전해…강정고령보 '관심단계'

기사입력 2016-06-17 16:47

무더운 날씨에 낙동강 녹조 여전해…강정고령보 '관심단계'

녹조/사진=연합뉴스
↑ 녹조/사진=연합뉴스


대구·경북에 낮 기온이 30도를 넘나드는 무더위로 낙동강에 녹조가 누그러지지 않고 있습니다.

대구지방환경청은 지난 8일에 낙동강 강정고령보에 조류경보 관심단계를 발령했습니다.

남조류 개체수가 지난달 30일 1천525cells/㎖, 이달 7일 4천996cells/㎖를 기록해서입니다.

조류경보 관심 단계는 유해 남조류 개체 수가 기준치(1㎖당 1천개 이상)를 2회 연속 초과할 때 내립니다.

남조류는 이달 13일에도 이전보다 더 많은 9천975cells/㎖가 나왔습니다.

강정고령보보다 상류에 있는 칠곡보에서는 남조류가 지난달 30일 287cells/㎖, 이달 7일 1천287cells/㎖, 13일 198cells/㎖가 검출됐습니다.

이 수치는 조류경보 발령 대상이 아닙니다.

올해 강정고령보에 조류경보 관심단계 발령은 지난해 6월 30일 '출현 알림'(관심 단계에 해당)을 내린 것과 비교하면 다소

이릅니다.

현재 대구·경북 낙동강 유역에서는 대구 달성군 도동나루터 인근에서 녹조띠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대구지방환경청 고대걸 팀장은 "녹조는 수온, 일사량과 상관이 있는데 앞으로 더위가 얼마나 지속할지, 장마가 언제 시작할지에 따라서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