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분식회계 논란에 줄소송 당하는 안진회계법인, "보험금 지급여부는 밝힐 수 없다"

기사입력 2016-08-12 2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분식회계 논란에 줄소송 당하는 안진회계법인, "보험금 지급여부는 밝힐 수 없다"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 안진회계법인/사진=연합뉴스
↑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 안진회계법인/사진=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와 관련해 논란이 많은 안진회계법인에 손해배상청구소송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11일 나온 자료에 의하면 안진회계법인을 대상으로 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은 총 12건으로 규모는 1041억에 달합니다.

안진회계법인은 지난 6월부터 1년 기한으로 보상한도가 최고 2976억여 원에 달하는 전문가 배상책임보험에 가입한 바 잇습니다.

이 보험은 손해배상금과 소송 진행과정에서의 제반비용을 충당하기 위한 목적으로 가입하는 상품입니다.

때문에 이론적으로 안진이 소송에서 패소했을 때 최대 조달할 수 있는 자금은 3000억 원이 넘습니다.

하지만 배상책임보험들은 대부분 고의·중과실로 보험사고가 발생하면 보험금 지급의무를 면책합니다.



배상책임보험이 보험금 지급을 하지 않으면 투자자들이 손해배상에서 승소하더라도 천문학적인 금액의 배상이 제대로 이뤄질 수 미지수입니다.

이에 안진회계법인 측은 고의·중과실로 인한 사안에도 보험금이 지급되는지 여부에 대해서 "보험사와의 계약조항으로 인해 밝힐 수 없다"라고 답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부동산 핵심클릭] 무너지는 '10억 아파트' 클럽, 그리고 통계의 함정
  • [속보] 소방 "탑승자 2명 사망 추정…추가 폭발 우려로 접근 어려워"
  • 정용진, 레스토랑서 아들과 대화 사진 공개…"대화 내용은 절대 못 밝혀"..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손흥민 퇴장 시킨 테일러 심판, 가나전 주심 맡는다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