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지하철 1호선, ‘여성 배려칸’ 정식 운영…전국 최초

기사입력 2016-09-21 14:48 l 최종수정 2016-09-22 15: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산도시철도가 전국 최초로 ‘여성 배려칸’을 정식 운영한다.
부산교통공사는 오는 22일부터 도시철도 1호선에서 출·퇴근 시간 여성 배려칸을 본격 운영한다.
승객이 몰리는 시간에 임신부와 영유아를 동반한 여성을 배려하고 최근 여성을 대상으로 한 각종 범죄를 예방하자는 취지에서다. 오전 7~9시, 오후 6~8시 1호선 전동차 8량 가운데 있는 5호차에는 여성만 탈 수 있다.
부산교통공사가 6월 22일부터 석달간 도시철도 1호선에서 여성 배려칸을 시범 운영한 결과 여성 배려칸에 잘못 탄 남성 승객비율이 첫날에는 37.3%나 됐지만 최근 11.8%로 떨어지는 등 정착단계에 접어들었다.
또 도시철도 이용객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58.6%인 1171명이 찬성한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 승객의 70.6%가 긍정적으로 답했고 2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찬성 의견이 많았다. 남성 승객은 반대 의견이 53.5%로 찬성보다 높았다.
부산교통공사는 도시철도 2~4호선에도 여성 배려칸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백지화했다.
2호선과

4호선은 출·퇴근 혼잡도가 높지 않고 비교적 혼잡한 3호선은 전동차 4량으로 운행하기 때문에 여성 배려칸을 만들면 다른 전동차 이용에 큰 불편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부산교통공사는 “설문을 통해 수집한 의견들은 앞으로 여성 배려칸 운영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이명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고민정, 감사원 文 조사 통보에 "국민의힘 자존심도 없나"
  • 中 억만장자 류차둥, 4년 만에 여대생 성폭행 사건 합의
  • [영상] 카리브해서 발견된 동글동글한 파란색 생물체 정체 '화제'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