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테슬라 전기차, 중국 해킹에 뚫렸다

기사입력 2016-09-21 20:01 l 최종수정 2016-09-21 2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보안망이 중국 연구진의 해킹에 속수무책으로 뚫렸습니다.
달리는 차량에 급브레이크를 걸고, 사이드미러도 마음대로 접었다 폈다고 하네요.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주차장을 달리던 미국 테슬라의 전기차가 갑자기 멈춰 섭니다.

그런데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은 게 아닙니다.

차량의 보안망을 해킹해 원격으로 급제동을 건 겁니다.

"브레이크를 걸어라!"
"알겠다."

또 주행 중인 차량의 트렁크를 활짝 열어버리고, 사이드미러도 강제로 접어 버립니다.

심지어 아무도 타지 않았는데도 좌석이 움직이고, 방향 지시등도 마음대로 켜 버립니다.

중국 최대의 인터넷 기업, 텐센트 산하 '킨 보안 연구소'가 테슬라 전기차를 해킹했습니다.

▶ 인터뷰 : 센 니에 / 중국 '킨 보안 연구소' 수석 연구원
- "몇 개월간 보안 문제를 분석한 결과, 테슬라 차량을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게 됐습니다."

테슬라는 즉시 성명을 내고 "보안 문제를 해결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배포했다"면서 "실질적인 위험도는 매우 낮다"고 해명했습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미국에 이어 중국에서도 테슬라의 자율 주행차를 타고 가다 교통사고로 숨진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전 세계 테슬라 판매량이 10만 대를 돌파한 가운데, 안전에 대한 우려도 함께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편집 : 한주희
화면출처 : 유튜브 KEEN security lab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속보] 尹, 화물연대에 "명분없는 요구 계속하면 모든 방안으로 대처"
  • '증여성 거래'인가…12억 평촌 아파트가 4억 원대에 '직거래'
  • 초2 여학생에 엉덩이 토닥한 담임교사…징역형 집행유예 선고
  • "예수의 신체가 트렌스젠더?" 영국 명문대학서 나온 주장에 반발
  • [카타르] 조규성, 유럽행?…이영표 "스카우트 연락 왔다"
  • [카타르] 이강인, 종료 1분 남긴 시점 '이 행동'에 누리꾼 감동…"실력도 인성도 최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