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禹처가-넥슨 강남 땅 거래 ‘정상적’…무혐의 시사

기사입력 2016-09-30 1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비위 의혹과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의 직무 기밀 누설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우 수석 처가와 넥슨코리아의 강남 땅 거래에 사실상 무혐의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 관계자는 30일 “(거래와 관련된) 팩트만 놓고 보면 자연스럽지 않다고 보기엔 어렵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부동산 거래의 성격은 거의 파악이 됐으며, 자유로운 사적인 거래로 보고 있다”면서 “금품 거래라든가 다른 특별한 점도 없었다”고 말했다. 거래가 정상적이었고, 당사자들에게 특별한 범죄 혐의를 찾을 수도 없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우 수석 처가는 2011년 3월 강남역 근처에 있는 3371㎡(약 1천20평) 토지를 1365억원(국세청 신고 기준)에 넥슨코리아에 팔았다. 넥슨코리아는 이듬해 1월 바로 옆 땅 134㎡(약 40평)를 100억원에 추가 매입한 뒤 그해 7월 두 토지를 합쳐 1505억원에 부동산 개발 업체에 되팔았다.
표면적으로는 140억원의 차익을 냈지만, 양도세 등 세금과 거래 비용을 제외하면 사실상 손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넥슨코리아가 사옥을 짓겠다면서 이 땅을 샀다가 계획을 백지화하고 땅을 되판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여기에 우 수석 처가 쪽에서 넥슨코리아에 땅을 팔기 전 1100억원대에 땅을 내놨다는 부동산 업자의 광고 글의 존재가 알려져 넥슨코리아가 이 땅을 고가에 사 줘 결국 우 수석 측에 경제적 이익을 안긴 게 아니냐는 의혹도 나왔다.
아울러 검찰은 우 수석의 아들이 의경으로 복무하며 보직 특혜를 받은 의혹과 관련해선 이상철 서울지방경찰청 차장을 다음 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함께 수사 중인 이석수 전 감찰관의 ‘감찰 내용 누설’ 의혹과 관련해선 해당 의혹을 처음 보도한 MBC가 최근 관련 자료를 제출해 검찰이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검찰은 우 수석이 자신이 홍만표 변호사와 함께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 사건을 몰래 변호하고 수임료를 나눠 가졌다는 의혹을 보도한 경향신문 기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정씨의 ‘브로커’ 역할을 한 이민희씨를 최근 참고인으로 소환 조사했다.
이씨는 검찰에서 보도 내용과 달리 우 수석과 자신이 친분이 있거나 ‘호형호제’할 사이가 아니라면서 우 수석이

정 전 대표 사건을 변호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우 수석이 강남 땅 거래 의혹을 처음 보도한 조선일보 기자를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서도 조만간 조선일보 기자에게 소환을 통보해 보도 경위를 듣고 법리 검토를 거쳐 기소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어린이 독감 급격 확산 "겨울철 유행 지나야 실내마스크 해제"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부자 감세" vs "중기에 더 혜택"… 기재위 법인세 공방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메가스터디교육, '수학 1타' 현우진과 재계약 성공…주가 상승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