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정용 인터넷 공유기, 관리 안 하면 해킹 먹잇감

기사입력 2016-10-12 17:39 l 최종수정 2016-10-13 18: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가정의 인터넷 와이파이 공유기가 해킹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11일 가정용 인터넷 공유기를 해킹해 만든 허위 포털사이트 계정을 사들여 인터넷 광고에 활용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바이럴 마케팅업체 J사 사장 정모(33)씨 등 6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또 공유기를 해킹하고 불법으로 포털사이트 계정을 만든 뒤 이들에게 팔아넘긴 중국인 왕모씨를 검거하기 위해 중국 경찰에 수사 공조를 요청했다.
경찰은 가정용 인터넷 공유기가 보안에 취약해 최근 해커들의 신종 표적이 됐다며 보안검사 소프트웨어를 주기적으로 업데이트하라고 당부했다.
왕씨는 올 2월부터 6월까지 공유기 수천 대를 해킹, 이를 이용하는 스마트폰 1만3501대에 악성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한 뒤 포털사이트 가입에 필요한 인증번호를 가로채 계정 1만1256개를 불법으로 만든 혐의를 받는다.
이 악성 앱은 스마트폰으로 전송된 인증번호 문자메시지를 외국 서버로 자동 전송하게 했다.
왕씨는 이런 방식으로 포털사이트 계정을 대량 생성하고 계정 한 개에 4000원에 거래했다.
정씨 등 J사 관계자들은 왕씨로부터 포털사이트 계정 147개를 포함, 여러 경로로부터 계정 5300여 개를 1600만원에 사들여 인터넷상에서 제품을 홍보하거나 댓글을 작성하는 데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바이럴 마케팅은 블로그나 카페 등을 통해 입소문을 내 제품 정보를 제공, 구매 욕구를 자극하는 마케팅 방식이다.
바이럴 마케팅 업체 대표 정씨는 화장품, 전자제품, 유산균 등 제품 홍보에 불법 계정을 쓴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와이파이 암호 설정 없이 공유기를 쓰는 경우, 공유기의 보안 업데이트를 소홀히 하거나 관리자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구매 초기 상태로 두는

경우 등은 해킹에 매우 취약하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유기를 주기적으로 업데이트해 최신 버전으로 유지하고, 공유기를 구매한 뒤 관리자 아이디와 암호를 바꿔야 한다”며 “와이파이에도 암호를 설정하지 않으면 해커가 공유기에 바로 접근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디지털뉴스국 박소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박희영 용산구청장 징계절차 시작…당 윤리위 "품위유지 위반 묻겠다"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시드니 해변서 2천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검진 홍보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