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신안 섬마을 성폭행범에 12∼18년 중형 선고

기사입력 2016-10-13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남 신안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사건 피고인 3명에게 법원이 최고 18년에서 12년의 중형을 내렸다.
광주지방법원 목포지원 형사합의 1부는 13일 진행된 선고공판에서 김모(38), 이모(34), 박모(49)씨 등 피고인 3

명에 대해 각각 18년, 13년, 12년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김씨 등 3명의 피고인은 지난 5월 21일 밤부터 22일 새벽 사이 신안군 한 초등학교 관사에서 사전 공모해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강간 등 치상)로 구속기소 됐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시멘트 안 와요"…화물연대 파업에 건설현장 '셧다운' 위기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김기현, 화물연대 파업에 "민노총 해체해 세상 살리자"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카타르] 브라질 네이마르·다닐루 부상으로 2차전 결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