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발암물질 폐수 5년간 방류’ 대한유화 과징금 6000만원

기사입력 2016-11-28 13:54 l 최종수정 2016-11-28 17:00


폴리프로필렌 등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하는 대한유화가 발암물질이 함유된 폐수를 5년간 무단 방류해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28일 울산시는 수질 및 생태계 보전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대한유화에 과징금 최고액인 60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시는 조업정지 10일 처분을 내릴 계획이었으나 생산 중단에 따른 피해 등을 감안해 과징금 납부로 처벌을 대체했다.
대한유화는 2012년 7월부터 201

6년 5월까지 5년간 울산 울주군 온산공장에서 발생한 폐수 79만3959리터를 오염 방지시설에 보내지 않고 다른 배관을 통해 무단 배출한 사실이 검찰에 적발돼 기소됐다.
대한유화가 무단 배출한 폐수에서는 1급 발암물질인 벤젠이 기준치를 6배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 = 서대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