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버스 정류장 점거한 대형 승용차들…또 과잉 의전?

기사입력 2016-11-30 06:40 l 최종수정 2016-11-30 07: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 3월, 차량을 서울역 플랫폼까지 진입시켜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황교안 총리가 또다시 과잉 의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이번엔 여러 대의 차량이 버스 정류장을 점거해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어야 했습니다.
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8일 저녁 충북 오송역 앞 버스 정류장.

고급 대형 승용차들이 줄지어 서 있습니다.

KTX로 오송역에 도착하는 황교안 국무총리를 태우려고 여러 대의 관용 차량이 대기하고 있는 겁니다.

문제는 이곳이 시민들이 버스를 타기 위해 기다리는 장소라는 점.

황 총리를 경호하는 경찰은 관용 차량을 20분 넘게 대기시키며 버스를 원래 정류장의 반대편에 서도록 했습니다.

결국, 시민들은 추운 날씨에 큰 불편을 겪어야 했습니다.

황 총리에 대한 과잉 의전이 문제가 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3월에는 황 총리가 탄 차량이 서울역 플랫폼까지 진입해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당시 황 총리 측은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범위 안에서 경호 차원에서 취해진 조치"라고 밝혔지만, 권위주의 시대에나 볼 수 있었던 과잉 의전이라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MBN뉴스 배정훈입니다.

영상편집 : 양성훈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오미크론 명명 논란…기존 백신 유효?
  • 대선 D-100…'높은 비호감' 속 '표심 안갯속'
  • 여자친구 얼굴 수십 차례 폭행…출동 경찰은 귀 찢어져
  • 주말도 4천 명 육박…사망자·위중증 모두 '역대 최다'
  • 굴 삶다 부탄가스 폭발해 손님 3명 얼굴 화상…음주 역주행 '쾅'
  • 김혜수-유해진, 결별 10년 만에 '타짜' 화보서 쿨한 재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