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최순실 강압·불법 수사한 적 없어…근거 없는 주장"

기사입력 2016-12-29 14:06


'국정 농단'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 측이 "불법적인 강압 수사를 받았다"고 주장한 데 대해 검찰이 법정에서 정면으로 반박했다.
검찰은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최씨의 조카 장시호(37·여)씨,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의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강압·불법수사를 받았다는 최씨 측 주장은 근거 없고 무책임하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달 20일 최씨를 미르·K스포츠재단 후원 강요 관련 혐의로 기소한 뒤 4차례 소환 조사했지만, 모두 변호인인 권영광 변호사가 입회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증거로 제출한 서류에도 권 변호사가 입회한 내용이 적혀 있고, 조서로 작성하지 않은 구두 조사에서도 변호인이 입회하는 등 방어권을 보장하기 위한 적법한 절차를 철저하게 준수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최씨 측 이경재 변호사는 "구속기소 된 뒤 피고인을

부르려면 본인의 동의가 있어야 하지만, 검찰은 한 번도 출석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존중하지 않았다"며 "계속해서 출석하라고 요구해 마지못해 나간 것"이라고 맞섰다.
이날 법정에 나오지 않은 최씨는 변호인을 통해 삼성 측을 압박해 후원금을 받아 낸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