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승철 "안종범, 국감·검찰 수사 허위진술 지시…'잘했다' 칭찬"

기사입력 2017-01-19 17: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승철 "안종범, 국감·검찰 수사 허위진술 지시…'잘했다' 칭찬"

이승철/사진=연합뉴스
↑ 이승철/사진=연합뉴스


안종범(4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을 은폐하기 위해 국정감사와 검찰 수사를 앞두고 핵심 증인인 전국경제인연합회 임원에게 허위진술을 종용한 정황이 구체적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와 안 전 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은 취지로 진술했습니다.

검찰이 "(이 부회장이) 국감에 출석할 때마다 안 전 수석이 전화해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미르·K스포츠재단에) 모금했다는 취지로 말해달라'고 한 것이냐"고 묻자, 이 부회장은 "그랬을 것으로 짐작된다"며 "어떨 때는 국감이 끝난 뒤 (안 전 수석이) '잘했다'고 연락하기도 했다"고 답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또 "청와대 국감을 앞두고 안 전 수석이 '(두 재단과 관련해) 진술해야 하는데 뭐라고 해야 할지 전경련 차원에서 말하라'고 지시했다"며 "(전경련) 상무가 수기로 (진술할 내용을) 정리해서 (안 전 수석에게) 보고드렸다"고 말했습니다.

안 전 수석은 또 이 부회장에게 검찰 조사에서도 허위로 진술하라고 종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부회장은 검찰 조사를 받기 직전 안 전 수석으로부터 '청와대는 개입하지 않았다'고 진술하라는 부탁을 받았고, 여러 차례 전화를 피하자 전경련 직원에게 허위진술을 부탁하는 취지의 메모까지 남겼다고 설명했습니다.

법정에서 공개된 메모에는 '수사팀 확대, 야당 특검, 전혀 걱정 안 하셔도 되고 새누리 특검도 사실상 우리가 컨트롤하기 위한 거라 문제없다. 모금 문제만 해결되면 문제없으니 고생하겠지만, 너무 걱정 말라'고 적혀 있습니다.

이 밖에 이 부회장은 안 전 수석이 '압수수색에 대비해야 한다'는 취지로 2차례 전화했고, 이 때문에 직원에게 지시해 휴대전화를 파쇄해주는 업체에 맡겼다고 진술했다. 그는 "(지시가 없었으면) 휴대전화를 교체할 이유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 전 수석이 두 재단과 관련한 언론 보도에 대응할 방안을 지시하면서 '박근혜 대

통령의 지시'라고 언급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이 부회장은 "미르·K스포츠 재단에 관해 언론이 의혹을 제기하자 안 전 수석이 두 재단을 해산하고 통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며 "(안 전 수석이) 동일한 지시 방안을 'VIP(대통령을 지칭)로부터 받았다고 말했다"고 진술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행안부 "여가부 폐지 후 복지부 산하 본부로"…조규홍 "효율적"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합참, 강릉 '현무 미사일' 낙탄 사고 사과…주민은 밤새 '덜덜'
  • [영상] 갓난아기에 보드카 먹이고 즐거워하는 여성…영국 사회 '공분'
  • [영상] '뿌리면 옷이 된다?'…파리패션위크서 신물질 활용한 드레스 공개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