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6차 변론 최순실 불출석 "더는 진술할 것 없다"

기사입력 2017-02-21 1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6차 변론 최순실 불출석 "더는 진술할 것 없다"
최순실 불출석/사진=연합뉴스
↑ 최순실 불출석/사진=연합뉴스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22일로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16차 변론에 출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헌법재판소는 21일 "서울구치소장이 '최씨가 앞선 증인신문에서 진술을 많이 해 더 이상 진술할 것이 없다는 이유로 22일 증인신문에 출석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헌재는 당초 이날 변론에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과 최씨를 다시 불러 박 대통령 탄핵사유와 관련된 각종 의혹을 캐물을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핵심 증인인 최씨가 나오지 않기로 해 증인신문에 일정 부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당초 안 전 수석은 오전 증인, 최씨는 오후 증인으로 채택됐습니다.

최씨는 지난달 16일 열린 6차 변론에 증인으로 나와 박 대통령 탄핵사유와 연루된 의혹들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지난달 10

일 3차 변론에도 증인으로 소환됐지만, 형사재판 등을 이유로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반면 함께 증인으로 채택된 안 전 수석은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안 전 수석은 6차 변론에 증인으로 나와 박 대통령의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및 기금모금 의혹 등과 관련해 증언한 바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尹 대통령 "화물연대 파업, 북한의 핵 위협과 마찬가지…굴복하면 악순환"
  • 머스크 "애플, 트위터 광고 전면 재개"…갈등 풀렸나
  • [속보] 확진자 2만 3,160명…위중증 458명·사망 40명
  • 인천 2호선에 낙서하고 도주한 20대 미국인…루마니아서 검거
  • [카타르] 벤투, 환하게 웃으며 '주먹 인사' 나눈 여성의 정체는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