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민사소송 승소

기사입력 2017-05-11 11:27

법원이 가습기 살균제를 써 23개월 된 아이를 잃은 아버지에게 제조업체가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판결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1부는 오늘(11일) 가습기

살균제 유족 임 모 씨가 제조업체 세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세퓨가 3억 6천 920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법원은 "세퓨에 대한 책임을 충분히 인정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해당 업체가 폐업한 상태여서 실제 배상이 이뤄질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 이혁근 기자 / root@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