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삼성 변호인단 "나는 몰랐다" 전략 완전히 실패

기사입력 2017-08-25 19:30 l 최종수정 2017-08-25 2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삼성 변호인단은 이재용 부회장이 정유라 씨에 대한 승마 지원과 영재센터 지원에 대해 전혀 몰랐다는 입장을 고수해왔었죠.
하지만 법원이 이 부회장이 뇌물을 직접 준 것으로 판단하면서 변호인단의 전략은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배준우 기자입니다.


【 기자 】
이재용 부회장은 재판 내내 정유라의 존재도 몰랐을 뿐만 아니라 각종 재단 지원 배경에 최순실 씨가 있다는 사실도 전혀 몰랐다고 진술했습니다.

재판 막바지에는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과 장충기 전 차장이 모든 책임은 자신들에게 있다며 이 부회장 지키기에 나섰습니다.

'모르쇠'에 대한 법원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재판부는 이재용 부회장이 박 전 대통령과 첫 독대 이후 미래전략실에 승마지원과 영재센터에 대한 요구 사항을 전달하고, 진행 경과도 보고 받았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뇌물 공여에 직접 관여했다는 판단입니다.

또 이 부회장이 대통령의 승마 지원 요구가 최순실 씨 개인에 대한 지원이라는 것도 알고 있고, 영재센터도 공익 목적이 아니라는 사실을 인지했다고 봤습니다.

이렇듯 변호인단의 전략이 대부분 실패로 돌아가면서, 항소심에서는 변호인단이 교체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배준우입니다. [ wook21@mbn.co.kr ]

영상편집 : 서정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