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홀로 거주 60대, 따뜻하게 대해준 집주인에 돈 남기고 숨져

기사입력 2018-01-23 08:27


60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평소 자신을 따뜻하게 대해준 집주인 노부부에게 수백만원을 남기고 목숨을 끊었다.
23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2일 정오께 사상구의 한 주택에서 A(65)씨가 농약을 마시고 숨진 것을 집주인 B(70)씨가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A씨 방안에서는 유서와 함께 5만원권과 1만원권으로 구성된 670만원 가량의 돈다발이 발견됐다.
유서에는 집주인인 B씨 부부를 '아저씨, 아주머니'라고 지칭하며 "제 몫까지 오래 사세요. 저는 저승으로 갑니다. 돈 놓고 가니 잘 쓰세요"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30년 전 이혼 한 뒤 가족과 연락을 끊고 혼자 살아왔으며, 이 주택에는 10년 전부터 세

들어 살았다.
A씨는 일용직 노동으로 생계를 유지해왔지만, 지난 몇 년간 일자리가 끊기자 기초생활수급대상자로 도움을 받으며 집에서 주로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 노부부는 A씨의 딱한 처지를 알고는 평소 음식을 챙겨주거나 건강을 염려하는 말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