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막바지 귀경' 시작됐다…오후 3시쯤 정체 절정

김한준 기자l기사입력 2018-02-18 08:40 l 최종수정 2018-02-18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설 연휴 마지막 날 막바지 귀경 차량이 몰리면서 고속도로 상황이 오늘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김한준 기자!
(네, 사회부입니다.)
지금 현재 귀경길 교통 흐름 어떤가요?


【 기자 】
네, 이른 새벽 원활한 모습을 보이던 고속도로에는 막바지 귀경길에 오른 차량들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아침식사를 마치고 고향을 떠난 사람들이 고속도로로 몰리면서 상행선 일부 구간을 중심으로 서서히 정체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오늘 하루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38만 대, 빠져나가는 차량은 26만 대 정도로 예상됩니다.

평소 주말보다 약간 많은 수준으로, 이번 설 연휴기간만 놓고 보면 도로 사정은 가장 원활할 전망입니다.

지금 이 시각 서울요금소까지 도착하려면 대전에서 2시간, 강릉에서 2시간 50분, 광주에서 3시간 50분, 부산에서 5시간 10분 정도 걸리고 있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귀경길 정체가 잠시 뒤인 오전 9시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이며 오후 3시쯤 절정을 이룰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설 연휴 기간 면제됐던 고속도로 요금은 오늘부턴 정상적으로 부과되니 착오 없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MBN뉴스 김한준입니다. [ beremoth@hanmail.net ]

영상편집 : 이유진

김한준 기자

보도국 사회1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1부 사건팀장 김한준 기자입니다. 초심을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화제 뉴스
  • 박원순 고소인 측, 오늘 오후 2시 기자회견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광양제철소에서 50대 직원 설비 점검 도중 숨져
  • 소마젠, 코스닥 상장 첫날 급등…공모가 대비 24% 상승
  • '21명 사망 버스 추락 참사'는 집 철거된 운전사 분풀이로…
  • 캘리포니아서 정박 중인 미 군함 화재…20여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