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설 연휴 '막바지 귀경길' 정체 예상…오후 3∼4시 '절정'

기사입력 2018-02-18 13:54 l 최종수정 2018-02-25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 전국 고속도로는 귀경 차량이 증가하며 정체구간도 늘고 있습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 현재 전국 고속도로에서 차량이 시속 40㎞ 이하의 속도를 내는 정체구간은 총 60.8㎞입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청주분기점∼청주나들목 8.2㎞ 구간에서, 부산 방향은 잠원나들목∼반포나들목, 남이분기점∼청주분기점 등 3.6㎞ 구간에서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 방향은 선산나들목∼상주터널남단, 북충주나들목∼충주분기점 등 12.7㎞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습니다.

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방향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이 많아졌다며 오후 3∼4시께 정체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반면 이날 서울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도로는 정체구간이 많지 않을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이날 낮 12시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를 출발해 서울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부산 6시간 20분, 목포 5시간, 광주 5시간, 울산 6시간 10분, 대전 2시간 30분, 강릉 3시간 50분, 양양 2시간 40분 등입니다.

이날 전체 고속도로 통행량은 324만대로, 최근 4주간의 일요일 평균 통행량인 334만대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지방에서 수도권 방향으로는 38만대가 이

동할 것으로 보이며 오전 11시 30분까지 15만대가 들어왔습니다.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으로 가는 차량은 26만대로 예상되며 현재 8만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갔습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평소 일요일보다 교통량은 적지만, 명절 때는 차량당 주행 길이가 긴 경우가 많다"며 "교통량이 적어도 정체가 평소보다 더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 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