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인 외도 의심해 싸우다 살해한 남편 항소심도 징역 12년

기사입력 2018-02-19 08: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인이 다른 남자를 만난다고 의심해 싸우는 과정에서 격분해 목을 조르고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남편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2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45)씨에게 유죄를 인정해 원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12년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재판부는 "A씨는 피해자가 외도한다는 이유로 화를 내며 다투다 피해자를 살해

했다"며 "A씨는 범행에 상당(타당)한 이유가 있다고 주장하지만 참작할 만한 범행동기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의 머리를 둔기로 수회 내리치고 목을 조르는 등 범행수법이 잔혹하다"며 "원심의 형이 무거워서 부당하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코로나19·돼지독감·흑사병까지…중국에 초강력 전염병 속출 '비상'
  • "불법 촬영물 지워줄게"…옛 연인 유인해 성폭행한 남성 '구속 송치'
  •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어대낙' 다음은 누구?
  • 중국 네이멍구, 흑사병 환자 발생…긴장 고조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