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천공항, 정시 출발률 `꼴찌`…글로벌 허브공항 44곳 중 44위

기사입력 2018-02-19 08: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글로벌 공항 중 최고의 서비스를 자랑하는 인천공항이 정시 출발률은 꼴찌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미국의 항공통계 전문 사이트 플라이트스탯츠(flightstats)에 따르면 인천공항은 올해 1월 기준 글로벌 허브공항 44곳 가운데 정시 출발률 순위 44위로 '꼴찌'라는 불명예스러운 타이틀을 달았다.
플라이트스탯츠는 계획된 출발 시각보다 15분 늦게 출발하는 항공편 비율을 집계해 정시 출발률을 계산했다.
인천공항의 1월 평균 정시출발률은 50.0%로, 비행편 절반은 제때 이륙하지 못하고 지연 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정시 출발률은 1위인 미국 시애틀공항의 88.5%보다 38.5%P 떨어진 성적이며 44개 허브공항 평균인 78.2%보다도 28.2%P 차이 나는 수치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중국 베이징 상공을 지나는 항공로가 최근 트래픽(교통량) 증가로 크게 혼잡해 인천공항 관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중국의 군사훈련 등으로 항로가 몇 시간 막히거나 기상 악화로 항로가 위험해 안전을 위해 출발을 지연시키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2∼5위는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87.1%), 미국 휴스턴공항(85.2%), 미국 라

스베이거스공항(84.5%), 이탈리아 로마공항(84.3%)이 각각 차지했다.
미국 댈러스공항(84.1%)과 터키 이스탄불공항(84.0%), 스페인 바르셀로나공항(83.9%), 스페인 마드리드공항(83.5%), 독일 뮌헨공항(83.5%) 등도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금태섭이 집 팔 때 친문은 안 팔고 더 사"
  • '손석희 공갈미수' 김웅, 징역 6개월 '법정구속'…"항소하겠다"
  • 전남 공무원 1명 코로나19 확진…영암 금정면사무소 폐쇄
  • 부동산 정책에 뿔났다…실검 등장한 '소급위헌 적폐정부'
  • "한계 도달했다"…마트서 마스크 진열대 부수고 난동 부린 미 여성
  • 경찰, 김건모에 '무고' 고소당한 여성 불기소 의견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