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윤택 처벌해달라" 피해 여성 16명 집단고소

박예은 기자l기사입력 2018-03-01 10:21 l 최종수정 2018-03-01 12: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연극연출가 이윤택 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10여 명이 이윤택 씨를 집단 고소했습니다.
변호사 101명도 이들을 돕기로 했습니다.
이권열 기자입니다.


【 기자 】
성폭력 가해 사실은 인정했지만, 진정한 사죄 여부를 놓고 논란을 불러 일으킨 연극연출가 이윤택 씨.

법적 책임을 지겠다면서도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선 입을 다물었습니다.

▶ 인터뷰 : 이윤택 / 연극연출가(지난달 19일)
- "사죄합니다. 더는 이 말을 하기가 힘들고요. 차라리 법원에 가서 재판을 받겠습니다."

이 씨의 성폭력을 가장 먼저 폭로한 극단 대표 김수희 씨 등 16명이 이씨를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했습니다.

집단 고소엔 변호사 101명이 공동 변호인으로 참여했습니다.

▶ 인터뷰(☎) : 안서연 / 고소인 측 변호사
- "지금 고소하지 않으신 분 중에도 피해자가 있거든요. 그래서 그분들도 다시 마음 먹어주면 추가 고소 가능성도 있고…."

다만, 과거에 있던 친고죄 조항이 이 씨를 상대로 한 수사의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2013년 6월까지는 피해자가 직접 고소해야 처벌할 수 있었고, 고소 유효기간은 1년이었습니다.」

따라서 이 씨의 성범죄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도 2013년 6월 이전 사건엔 친고죄 조항이 적용돼 처벌이 어렵습니다.

MBN뉴스 이권열입니다. [ 2kwon@mbn.co.kr ]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재판 거래' 확인돼도 이재명 '무죄' 뒤집기 어려워
  • [속보] 미 국무부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안보리 결의 위반"
  • 한반도 연쇄 회동…연내 종전선언 가능할까?
  •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 간미연, 모더나 접종 후 "최저 혈압 61…살아는 있습니다만"
  • '낙태 종용 K배우' 지목 김선호, 침묵 깼다…"사실 파악 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