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제2의 소라넷?"…음란물에 성매매 알선하다 잡혀

기사입력 2018-03-01 19:30 l 최종수정 2018-03-01 2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 2015년 국내 최대 음란사이트였던 소라넷은 공식 폐쇄됐는데요.
소라넷에서 활동하던 남성이 새로운 사이트를 해외에서 만들어 음란물을 유포하고 성매매까지 알선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영수 기자입니다.


【 기자 】
경찰이 들이닥쳐 한 남성에게 수갑을 채웁니다.

방 안 모니터 화면에는 낯 뜨거운 음란물이 가득합니다.

해외에 서버를 두고 불법 음란사이트를 운영해 온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히는 장면입니다.

사이트 제작을 의뢰한 음란사이트 운영자는 30대 최 모 씨였습니다.

국내 최대 음란사이트였던 '소라넷'에서 성매매를 알선하던 최 씨는 소라넷이 폐쇄되자 자신이 직접 사이트를 새로 만들었습니다.

최 씨는 건당 1만 원에서 3만 원 정도를 받고 무려 1만 4천여 회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스탠딩 : 서영수 / 기자
- "자극적인 성매매 후기를 올리는 회원들을 뽑아 현금처럼 쓸 수 있는 포인트를 제공하기도 했습니다."

하루 6천여 명이 방문하면서 최 씨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2억 8천만 원 넘게 돈을 벌어들였습니다.

▶ 인터뷰 : 김보규 /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수사팀장
- "평범한 회사원으로 소라넷에 가입하여 성매매를 하다가, 자신이 스스로 카페를 개설한 이후에 돈벌이가 되다 보니…."

경찰은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최 씨를 구속하고, 수사과정에서 확인된 해외 불법 음란사이트 11개를 폐쇄했습니다.

MBN뉴스 서영수입니다.

영상취재 : 이우진 기자
영상편집 : 전민규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재판 거래' 확인돼도 이재명 '무죄' 뒤집기 어려워
  • 윤석열 "전두환, 5.18 빼고 정치 잘했다는 분들 많아"…여야 후보 모두 반발
  • 오세훈 "대장동 개발방식 상상도 못 해"…서울시 국감 삼킨 대장동
  • 컨테이너 사무실서 불나 4명 숨져…"다투는 소리 들려"
  • 간미연, 모더나 접종 후 "최저 혈압 61…살아는 있습니다만"
  • '낙태 종용 K배우' 지목 김선호, 침묵 깼다…"사실 파악 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