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무주 캠핑장서 자살 시도한 성폭행 피해 부부…극단적 선택한 부부의 사연

기사입력 2018-03-03 14:03 l 최종수정 2018-03-10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성폭행 피해로 법정 싸움을 이어오던 30대 부부가 가해자를 향해 "죽어서도 복수하겠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습니다.

3일 오전 0시 28분께 전북 무주 한 캠핑장 카라반에서 A씨 부부가 쓰러져 있는 것을 경찰과 펜션 주인이 발견했습니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아내(34)씨는 숨졌고, 남편 A(38)씨는 중태입니다.

펜션에서는 타다 남은 번개탄, 빈 소주병과 함께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A씨 부부가 남긴 유서에는 가족 및 지인에게 미안하다는 내용과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 자신들을 이해해 달라'는 글이 적혀 있었습니다.

특히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남편의 친구 B씨를 성토하는 글이 빼곡히 적혀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충남 논산의 한 폭력조직 조직원인 B씨는 지난해 A씨가 해외출장을 떠난 틈을 타 A씨의 아내를 성폭행하는가 하면 지인들을 협박하고 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됐습니다.

그러나 1심 재판부는 B씨에 대해 폭행 혐의는 인정하면서도 A씨 아내를 성폭행한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검찰이 제출한 증거만으로 A씨 아내를 성폭행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게 법원의 판단이었습니다.

B씨는 일부 무죄 판단으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 중입니다.

이에 A씨 부부는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고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입니다.

그 사이 A씨의 아내는 줄곧 정신과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것만 수차례에 달한다고 유족은 전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이후 A씨의 아내가 정신적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해 피해자 지원센터에 연락해 A씨의 아내가 치료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말했습니다.

유족은 B씨의 성폭행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법원 판결에 불만을 품고 A씨 부부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유족에 따르면 A씨 부부는 1심 판결 이후 항소심이 진행되는 동안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습니다.

실제 A씨 부부가 남긴 유서에는 '친구의 아내를 탐하려고 모사를 꾸민 당신의 비열하고 추악함', '죽어서도 끝까지 복수하겠다' 등 B씨를 성토하는 내용이 가득

하다고 유족은 설명했습니다.

한 유족은 "A씨 부부는 B씨가 성폭행 혐의에 대해 무죄 판단을 받은 뒤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며 "고인이 남긴 글에는 유서 내용이 성폭행 가해자에게 전달돼야 속이 시원하겠다는 문장이 있을 정도로 B씨에 대한 원한이 가득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 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윤석열 모두 36% '동률'…李 5%p 상승, 尹 6%p 하락
  • "여자들 자궁 위치는"…소진공, '직장 내 성비위' 또 터졌다
  • "화살촉과 다를 게 없어"…조동연 측 가로세로연구소 고발
  •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나이지리아는 마스크 안 써, 벗고 다녔다"
  • 김어준 "윤석열, 이준석 이해 못해…李는 정치 커리어 걸었다"
  • "캔맥주 안에서 도마뱀이 나왔습니다"…역대급 이물질 논란에 충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