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폭행 피해 부부 극단적 선택…유서에 분노 가득

기사입력 2018-03-04 16:06


[사진제공=연합뉴스]
↑ [사진제공=연합뉴스]

성폭행 피해로 법정 싸움을 벌이던 30대 부부가 극단적인 선택으로 모두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4일 유족들과 경찰에 따르면 대전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남편 A(38)씨가 숨졌다. 전날 아내가 세상을 떠난 지 하루만이다.
A씨는 3일 오전 0시28분께 전북 무주의 한 캠핑장 카라반에서 아내(34)와 함께 쓰러진 채 발견됐다.
아내는 병원에 옮겼지만 숨졌고 중태에 빠져 치료를 받던 A씨마저 이날 숨졌다.
당시 부부 옆에는 타다 남은 번개탄과 빈 소주병, 유서가 발견됐다.
이들이 남긴 유서에는 '친구의 아내를 탐하려고 모사를 꾸민 당신의 비열하고 추악함', '죽어서도 끝까지 복수하겠다' 등 아내를 성폭행한 가해자로 지목된 남편의 친구 B씨를 성토하는 내용으로 가득했다고 유족은 설명했다.
가족 및 지인에게 미안하다는 내용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 자신들을 이해해 달라'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해 A씨가 해외출장을 떠난 틈을 타 A씨의 아내를 성폭행하는가 하면 지인들을 협박하고 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하지만 법원은 B씨의 폭행혐의는 인정하면서도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이 제출한 증거만으로 A씨 아내

를 성폭행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게 법원의 판단이었다.
A씨 부부는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심을 진행 중이었다.
유족에 따르면 A씨 부부는 무죄판결 이후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으며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