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투 폭로에 남궁연 "사실 무근…민형사소송 동시 진행"

기사입력 2018-03-05 07:53 l 최종수정 2018-03-05 0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음악인 남궁연/ 사진=MBN
↑ 음악인 남궁연/ 사진=MBN


음악인 남궁연이 미투 폭로가 사실이 아니라며 민형사 소송을 동시에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그에 대한 폭로가 이어졌습니다.

새로운 폭로자는 4일 SBS TV '8뉴스'를 통해 남궁연이 공연에 필요한 컴퓨터 그래픽 작업을 위해 여성 신체사진이 필요하다며 누드 사진을 지속적으로 보내달라고 했다면서 "권력을 이용해서 노리개로 이용했다는 게 화가 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8일 자신을 '전통음악을 하는 여성'이라고 밝힌 게시자가 "지난해 남궁연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발하는 글을 인터넷 게시판에 올렸으며, 이틀 뒤 "남궁연으로부터 1990년대 후반 비슷한 일을 당했다"는 두번째 폭로가, 3일에는 남궁연으로부터 2000년대 초반 성폭행까지 당했다는 또다른 폭로가 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남궁연은 변호사를 통해 해당 주장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면서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남궁연의 법률대리인 진한수 변호사는 "현재 4건의 폭로가 나왔는데 이중 시간 순서로 첫번째와 세번째는 폭로자가 특정됐고 사실관계도 확인이 돼 수요일께 민사와 형사로 고소를 동시에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진 변호사는 "첫번째와 세번째 폭로는 사실무근이며 폭로자도 그같은 사실에 대해 알고 있을 것"이라며 "사실이 아닌 폭로에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오늘 나온 네번째 폭로 역시 사실관계가 다르다"며 "그에 대해서도 곧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진 변호사는 그러나 두번째 폭로에 대해서는 "폭로자가 특정되지 않고 내용도 불분명하다"며 "두번째 폭로도 폭로자와 내용이 특정되면 그에 대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최근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사진

작가 A씨로부터 과거 성폭행이나 추행을 당했다는 피해자가 2명 더 나왔습니다.

이날 MBC 인터뷰에 응한 피해자 2명은 각각 미성년자이던 18살, 16살에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습니다.

A씨는 일반인 아마추어 모델을 미소녀 콘셉트로 촬영한 사진 작업으로 온라인에서 유명해졌으며 여러 연예인의 화보도 촬영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속보] 대검 차장에 조남관…서울중앙지검장 이성윤 유임
  • [속보] '의암댐 사고' 실종된 경찰정 발견…내부 수색 예정
  • 코로나19 서울 13번째 사망자 발생…기저질환 있던 90대
  • 검찰, '검언유착 KBS 오보' 취재원 고발 사건 수사 착수
  • 이재명의 두 번째 편지 "대부업 금리 24%→10% 인하해야"
  • 갤노트20 사전예약 시작…공시지원금 가장 많은 이통사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