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퇴근한 부하 직원 불러 나이트클럽 술값 대납…경찰 간부 중징계

기사입력 2018-03-25 11:18 l 최종수정 2018-04-01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퇴근한 부하 직원들을 나이트클럽으로 불러 내 술값을 대신 내게 하는 등 갑질 의혹을 받은 경찰 간부가 감찰 조사 끝에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25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본청 감찰과는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고 인천경찰청 소속 A(48) 경정에게 '정직 1개월' 처분을 했습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인천경찰청 감찰계가 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위원들이 A 경정에 대해 징계 결정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인천경찰청의 한 부서 직원들은 올해 1월 A 경정의 부적절한 행동과 언행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진정서를 지방청 감찰계에 제출했습니다.

해당 진정서에는 'A 경정이 퇴근 시간 후 휴대전화로 연락해 나이트클럽으로 부른 뒤 술값을 대신 내게 하고 부킹도 시켰다'며 '귀가할 때 A 경정의 택시비도 직원들이 대신 운전기사에게 줬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A 경정이 자신의 요구에 응하지 않는 일부 고참급 직원들에게는 그렇게 해서 어떻게 특진하겠느냐는 말을 했다'며 '평소에도 자주 욕설을 하는 등 부적절한 언행도 했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천경찰청 감찰계는 즉각 조사에 착수했고, A 경정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조사 결과를 본청에 보고했습니다.

최근 본청으로부터 A 경정의 징계 결과를 통보받은 인천경찰청은 조만간 징계 절차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경찰공무원 징계 규정에 따르면 파면·해임·강등·정직 등 중징계와 감봉·견책 등 경징계로 나뉩니다.

A

경정은 감찰 조사가 시작된 올해 1월부터 최근까지 경무과 대기 발령 상태입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본청에서 지방청 감찰 부서로 징계 결과가 통보됐다"면서도 "인사계로도 결과가 전달되면 징계 절차를 개시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만약 징계 당사자가 소청을 제기하더라도 정직 상태에서 심사를 받는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다자대결 윤석열 45.3%-이재명 37.1%…"조국 사과 적절" 46.6%
  • "조동연 성폭행범 수사해달라"…공소시효 남았지만 힘든 이유는?
  • "검정고시 자랑은 정상 단계 밟은 사람 모욕"…노재승 발언 논란 지속
  • 이성윤 수사팀 반발에, 박범계 검찰 비판…김오수는 즉답 피해
  • 홍준표의 경고 "윤석열, 벌써 아첨에 둘러싸여…전두환 등극 때 같아"
  • "조동연, 모범적 아이였다"던 모교 교사…알고 보니 졸업 후 부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