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풍납토성 성벽 발굴 현장서 콘크리트 구조물 또 발견

기사입력 2018-03-25 14:23 l 최종수정 2018-04-01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송파구 풍납토성 성벽 발굴 현장에서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커다란 콘크리트 구조물이 발견됐습니다.

서울 송파구는 이달 5일 시작된 서(西)성벽 발굴 2차 조사 중 성벽 해자 구간을 확인하기 위한 사전 정비작업에서 길이 14m, 너비 2.5m 크기의 콘크리트 구조물이 나왔다고 25일 밝혔습니다.

구는 "발굴 지점은 풍납토성 잔존 성벽에서 불과 10여m 떨어진 곳"이라며 "외측 성벽과 성 출입시설이 남아있으리라 추정되는 구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부지는 삼표산업 풍납공장 레미콘시설이 있었던 곳입니다. 이번에 발견된 콘크리트 구조물은 당시 자갈과 모래를 운반하는 벨트컨베이어 하부 구조물로 추정된다고 구는 덧붙였습니다.


구는 지난해 9월 40m에 달하는 콘크리트 덩어리를 발견하고 올 1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습니다.

구는 이번에 확인한 콘크리트 구조물 관련 자료 역시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관할 서울 송

파경찰서에서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풍납토성 서성벽 발굴 현장에서는 지하 0.5m 깊이에서 잔존 성벽이 드러났고, 풍납토성 최초로 문지(門址·문 터)가 발견돼 학계의 관심을 끈 바 있습니다.

구는 이달부터 성벽 잔존 여부와 복원 자료를 확보하고자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에 의뢰해 7천500㎡ 구간을 조사 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윤석열 모두 36% '동률'…李 5%p 상승, 尹 6%p 하락
  • "여자들 자궁 위치는"…소진공, '직장 내 성비위' 또 터졌다
  • "화살촉과 다를 게 없어"…조동연 측 가로세로연구소 고발
  •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나이지리아는 마스크 안 써, 벗고 다녔다"
  • 김어준 "윤석열, 이준석 이해 못해…李는 정치 커리어 걸었다"
  • "캔맥주 안에서 도마뱀이 나왔습니다"…역대급 이물질 논란에 충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