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입 수시 "수능 최저기준 없애라"...교육부 각 대학에 권고

기사입력 2018-03-25 16: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19학년도 수시모집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 최저학력 기준을 없애거나 완화하는 대학이 늘어날 전망이다.
25일 교육부는 최근 대학에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세부사항을 안내하면서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없애거나 완화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각 대학에 발송한 안내문에서 교육부는 "수험 부담 완화 측면에서 폐지를 권장한다"며 "수시모집 내 수능 최저학력 기준 축소·폐지는 사업 대상 선정 과정에서 중요한 평가요소"라고 강조했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은 대학이 학생·학부모의 부담을 줄여 고교교육을 내실화하는 방향으로 입학전형을 바꿀 경우 교육부가 2년간 입학사정관 인건비, 전형 연구·운영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육부는 올해 지원 대학 선정을 위한 평가지표(100점 만점)에서 '수능 성적의 합리적 활용 및 개선 노력'에 3점을 배정한 바 있다.
교육부가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 기준 폐지를 적극적으로 유도하는 것은 대입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이 교과·비교과·수능을 모두 준비해야 하는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4년제 대학들은 2018학년도 입학전형에서 전체 모집인원의 70% 이상을 수시모집으로 선발했다. 그 중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수험생 선호도가 높은 상위권 대학의 수시모집 비율은 80%에 육박한다. 특히 일부 학교에서는 논술전형에서도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요구하고 있어 학생들의 수능 부담은 매우 큰 실정이다..
교육부는 "학종 선발비율이 높은 대학에서도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적용하고 있어 수능의 영향력이 막

강하다"며 "정·수시 분리 상태에서는 수시모집과 수능을 확실히 나누는 것이 학생들의 부담을 줄이고 입시를 단순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학들이 교육부의 이번 조처를 입시에 적용한다면 수시모집에서 수험생들이 수능을 준비해야 하는 부담감은 적잖이 줄어들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김희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다자대결 윤석열 45.3%-이재명 37.1%…"조국 사과 적절" 46.6%
  • "조동연 성폭행범 수사해달라"…공소시효 남았지만 힘든 이유는?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정의용 "정전 종식 평화체제 대체"…유엔 스마트캠프에 100만 불 지원
  • 홍준표의 경고 "윤석열, 벌써 아첨에 둘러싸여…전두환 등극 때 같아"
  • "조동연, 모범적 아이였다"던 모교 교사…알고 보니 졸업 후 부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