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다음 달 미세먼지 심한 날 서울시내 노후 경유차 금지

우종환 기자l기사입력 2018-04-26 19:30 l 최종수정 2018-04-30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다음 달 말부터 미세먼지가 심한 날엔 서울시내에서 오래된 경유 차량 운행이 금지됩니다.
위반하면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됩니다.
우종환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 시내 한 화물차 터미널에 화물차들이 오가고 있습니다.

경유차가 대부분이다 보니 화물차는 미세먼지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 꼽힙니다.

벌써부터 서울 곳곳을 왕래하는 화물차 중 오래된 차량은 서울 안으로 들어올 수 있는 날이 1년에 60일로 제한돼 있습니다.

서울시는 다음 달 말부터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노후 경유차의 서울 진입을 아예 통제하기로 했습니다.

▶ 스탠딩 : 우종환 / 기자
- "현재 서울 미세먼지 농도는 '나쁨' 상태인데요. 지금 같은 날 올 하반기부터는 제 뒤에 보이는 2005년도 이하 모델인 경유 차량은 서울 진입이 아예 금지됩니다."

화물차뿐만 아니라 환경부가 이번에 정한 등급에 따라 5등급 이하인 경유 승용차도 통행을 제한하고 적발 시 과태료 10만 원을 매깁니다.

시는 외곽 경계 도로에 있는 CCTV 카메라 80대로 제한 차량이 들어오는지 실시간으로 파악해 단속할 방침입니다.

경유차 운전자들은 불만을 토로합니다.

▶ 인터뷰 : 화물차 운전기사
- "애꿎은 경유차만 잡는 건…일인데 1~2천만 원도 아니고 6~8천만 원 하는데 미세먼지 때문에 차를 바꾸겠어요?"

서울시는 영업용 화물차 등 생계와 관련된 차량의 경유 1년 유예 기간을 주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MBN뉴스 우종환입니다. [ ugiza@mbn.co.kr ]

영상취재 : 김원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총선 출마도 위태로운 이준석…차기 당권 누가 잡느냐 변수
  • 불법 낙태 수술 중 태어난 아이 유괴한 중국 의사…아들 부부 위해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단독] 무면허 택배기사 적발…작년부터 면허 취소 상태
  • '비와 불륜설' 박결 "어이가 없다…전화번호도 몰라" 루머 일축
  • 박범계 "의원이 물어보면 '예 의원님' 해야 예의"…한동훈 "예, 의원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