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신입생들에게 7시간 낮술 강요 논란 충북대 교수 직위해제

기사입력 2018-04-27 08:39 l 최종수정 2018-05-04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충북대는 신입생들에게 강압적으로 낮술을 마시게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A 교수를 직위 해제했다고 오늘(27일) 밝혔습니다.

이 대학은 A 교수가 신입생 4명에게 점심부터 7시간가량 술자리를 강요했다는 신고를 이달 초에 접수하고 진상조사를 벌여왔습니다.

대학 관계자는 "불미스러운 의혹이 있는 A 교수를 징계가 확정될 때까지 수업에서 배제하기 위한 조처"며 "두 달 안에 징계위를 열어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학에 따르면 A 교수는 지난달 21일 정오부터 오후 7시까지 신입생 4명과 함께

술을 마셨습니다.

학생들은 이날 오후 수업에 들어가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교수는 이 술자리에서 학생들에게 얼차려를 줬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A 교수는 "제자들과 술을 마셨지만, 강압적인 자리는 아니었다"면서 "얼차려는 장난스러운 분위기에서 한 것으로, 학생들도 그렇게 받아들였다"고 해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9·19 합의 파기 검토? / 북한 과거 출격 사례는? / 북한 고립 전략?
  • [속보] "미 재무부, 북한인 2명·단체 3곳 제재"
  • '윤석열차' 그림 형사 처벌?…과거 대통령 풍자 처벌은?
  • [데이터M] 3년 만에 50배 급증한 신종마약…"범죄라는 인식 약해져"
  • 고민정, 김정숙 인도 순방 논란에 “국민의힘 허위사실에 어이상실”
  • 태국 어린이집서 전직 경찰이 총기 난사…어린이 포함 37명 살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