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인천공항 압수수색…'임대료 계약 비리' 포착

기사입력 2018-04-30 14:22 l 최종수정 2018-05-07 15:05


경찰이 인천국제공항 위험물터미널 임대료 계약과 관련한 비리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오늘(30일) 인천 영종도 인천공항공사 사장실과 화물운영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계약 관련 서류와 PC 저장자료 등 증거를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공사가 2015년 공개입찰로 체결한 위험물터미널 임대료 계약과 관련, 2016년 8월 재계약을 맺으면서 업체를 상대로 임대료를 낮춰 준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 관련자들의 배임 혐의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위험물터미널은 인천공항으로 들어오는 항공기 화물 가운데 위험물로 분류된 물품을 따로 반입해 처리하는 시설입니다.

경찰은 압수물 분

석이 끝나면 계약에 관여한 인천공항공사와 터미널 임차 업체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임대료 인하가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뤄졌는지 등에 관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 초기 단계여서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기 어렵다"며 "압수물 분석 후 관련자들을 소환해 혐의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